세계일보

검색

찜통더위 속 소나기…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

입력 : 2022-08-04 09:27:21 수정 : 2022-08-04 09:27: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상청 "소나기 내리면 물 급격히 불어나 야영 자제해야"

목요일인 4일 찜통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6시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이날 예상 강수량은 5∼40㎜다. 전남권은 5∼6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강이나 하천, 계곡의 수위가 높아져 있다"며 "앞으로 소나기가 내리면 물이 급격히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을 자제하는 등 휴가철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전 7시 현재 주요 도시별 기온은 서울 26.4도, 인천 25.5도, 강원 춘천 26.2도, 대전 26.5도, 광주 26.9도, 대구 28.5도, 부산 26.8도, 제주 27.6도 등이다.

서울, 인천, 경기 북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경보·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이날 예상되는 낮 최고 기온은 30∼37도다. 이날 기온이 더 올라 폭염 특보가 확대되거나 강화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당분간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많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