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속도로 달리던 중 앞유리에 쇳덩이 ‘날벼락‘…작은 스티커로 범인 검거

입력 : 2022-08-03 17:56:41 수정 : 2022-08-09 13:54: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전국 수소문한 끝에 관련 업체 특정”

화물 운송 사업자, 적재된 화물 떨어지지 않게 조처해야
대한민국 경찰청 페이스북 갈무리

 

중부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쇳덩이가 날아들어 운전석 유리창을 관통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3일 대한민국 경찰청 페이스북에는 ‘고속도로에서 갑자기 날아든 날벼락’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사고 사진과 함께 올라왔다.

 

경찰청에 따르면 이 쇳덩이는 가로 50㎝·세로20㎝ 알루미늄 폼으로 화물차에 적재돼있다가 떨어졌는데 앞서가던 차량이 지나가면서 튀어올라 피해차량을 충격한 것이다.

 

화물차 등은 적재물을 제대로 고정하지 않아 2차 피해까지 야기할 수있는 중대한 상황이었기에 피의차량 검거가 시급했다. 하지만 사고 지역은 CCTV 미설치구역으로 남겨진 단서는 현장에 남겨진 알리미늄 폼 하나였다.

 

범인을 잡기엔 단서가 너무 부족상황 이었지만 알리미늄 폼에는 작은 알파벳 스티커가 붙어있었고 이를 근거로 업체 특정에 성공했다.

 

3일 대한민국 경찰청 페이스북 갈무리.

 

경찰은 “전국을 수소문한 끝에 관련 업체를 특정하였고 단서를 통해 주변을 샅샅이 수색한 결과, 용의자를 특정하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화물 운송 사업자는 적재된 화물이 떨어지지 않도록 덮개, 고정 장치 등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 적재된 화물 추락을 방지하지 않으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사람을 상해 또는 사망에 이르게 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