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병수 與전국위의장 “비대위 출범즉시 이준석 자동 해임”

입력 : 2022-08-03 18:09:45 수정 : 2022-08-03 19:5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비대위 출범 타임테이블 확정
5일 상임전국위·9일 전국위 개최
李 대표 “복귀 막으려 비상선포”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오는 5일과 9일 연이어 개최하기로 했다. 비대위 체제로 전환되면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선출까지 마친다는 방침이다. 비대위 출범 즉시 최고위원회 해산에 따라 이준석 대표도 해임된다고 결론 내렸다. 이준석 대표 측은 “복귀를 막으려는 비상선포”라며 즉각 반발했다. 비대위 추진 세력과 이 대표 측이 정면충돌하면서 국민의힘은 또 한 차례 격랑에 휩싸일 전망이다.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전국위원회 및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전국위 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임전국위를 오는 5일 오전 10시30분 국회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9일 오후 2시 전국위를 열어 당헌개정안을 의결하고, 비대위원장을 임명하는 절차도 밟게 됐다”고 했다. 서 의장은 “늦어도 10일까지 상임전국위와 전국위가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상임전국위는 현재 당의 상황이 비상상황인지 여부를 유권 해석한다. 또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당대표 또는 당 대표 권한대행’으로 명시한 당헌 96조의 임명 권한에 ‘당대표 직무대행’을 추가할 계획이다. 서 의장은 “비대위 다음에 열리게 되는 전당대회는 저희가 해석하는 바로는 2년 임기를 가진 온전한 지도부가 되리라 본다”고 말했다.

비대위 체제가 출범하면 기존 당대표 체제는 자동 해산된다는 해석도 내놨다. 서 의장은 “당헌·당규상 비대위가 출범하면 최고위원회라는 지도부는 해산하게 돼 있다”며 “자동적으로 이준석 당대표 권한도 없어지게 된다. 해임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 측은 비상상황이라는 유권해석에 이견을 제시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비상이 아니라고 해서 이준석은 지역을 돌면서 당원 만난 것밖에 없는데, 지지율 떨어지니 내놓은 해법은 이준석의 복귀를 막는다는 판단”이라며 “용피셜(용산 대통령실+오피셜·공식적인으로 추정)하게 우리 당은 비상상태가 아닙니다”라고 반박했다. 하태경 의원도 “비대위가 출범하면 이 대표 복귀가 불가능하다는 서 의장의 당헌·당규 해석은 오류”라고 주장했다. 김용태 최고위원도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비대위 체제로 전환된다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병욱·김주영·김병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