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검경 대놓고 정치개입, 심각한 국기문란”

입력 : 2022-08-03 19:06:21 수정 : 2022-08-03 21:45: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회 입성 첫 간담회

‘전대 맞춰 수사 마무리’ 언급 비판
“與 고발수사, 사법리스크로 표현
팩트로 분명하게 지적해야” 반박
사당화 우려엔 “공천 시스템 갖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이재명 후보는 자신을 둘러싼 검경 수사 등 ‘사법 리스크’에 대해 “심각한 국기 문란”이라며 “선진국 중 수사기관이 그 권한을 가지고 정치에 개입하고 특정 정치세력 이익에 복무하는 나라는 없다”고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이 후보는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후보를 둘러싼 사법 리스크에 대해 “전당대회에 맞춰 8월 중순까지 수사를 끝내겠다는 언론 보도를 봤는데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대놓고 정치에 개입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사정 당국은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성남FC 불법 후원금 의혹·이 후보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 등을 수사 중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 후보(왼쪽)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이 후보가 국회의원이 된 뒤 처음 연 간담회다. 서상배 선임기자

당 안팎에서는 이 후보가 당대표가 된다면 수사를 받는 이 후보를 방어하는 데 당력이 집중되고, 민생 정책이나 여당 견제는 신경을 쓰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 바 있다. 이 후보는 이에 “국민의힘의 고발에 따른 수사를 사법 리스크라고 표현하는 것 자체가 매우 유감스럽고 서글프다. 국민의힘과 검찰, 경찰이 쓰는 공격적 언어를 우리 안에서 듣는 것이 참 안타깝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십수 년을 계속 터는데 (불법을 저질렀다는) 팩트도 없지 않으냐. 무엇을 잘못했는지 분명하게 지적하는 것이 맞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당화 우려에 대해서는 “민주당은 시스템에 의해 움직이는 공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선 주자인 이 후보가 후년 총선 공천권을 가진 당대표가 된다면, 대대적인 친이재명계 공천으로 대선을 위한 조직 기반을 당에서 꾸릴 것이라는 우려다. 이 후보는 “당원 50%, 국민 50% 비중의 경선이 원칙인 명확한 시스템을 민주당은 갖추고 있다”며 “국가와 국민에 대한 충성심과 열성, 실력과 실적을 갖추고 경쟁에서 이긴 후보라면 시스템에 의해 공천을 받을 권리가 보장될 것이다. 이 점은 의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다른 진영에 있는 유능한 사람을 쓰는 것이 성과를 내는 데도 좋고 지지기반을 더 넓히는 데도 좋다”며 “지금까지 정당이 그랬으니 이재명도 그럴 거라고 사당화를 우려하지 않았으면 한다. 이재명은 다르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자신의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에 대해서는 “당의 선거에서 공천 등에 전혀 관여할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상징적으로 참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며 “직접 참여가 오히려 지방선거 전반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는 최종 판단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날 첫 당대표 후보자 TV토론에서 자신의 ‘셀프 공천’ 논란에 대해 “의견을 낸 것은 맞다”고 말한 바 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