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심평원, 일회성 행사에 수천만원… 공기관 혁신 ‘역행’

입력 : 2022-08-03 17:24:31 수정 : 2022-08-03 18:3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일 직원 자녀 초청 행사 예정
최대 300명 모여 코로나 우려도
직원 “수당도 줄이는 상황인데…”
정부 예산 절감 정책과 배치 논란

정부가 예산절감에 중점을 둔 공공기관 혁신에 나선 가운데 대형 공공기관이 수천만원의 예산을 투입, 일회성 행사를 개최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양상 속에서 최대 300명에 가까운 인원이 참석하는 등 확진자 발생 우려도 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3일 세계일보 취재에 따르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은 강원 원주시에 위치한 본원에서 ‘직원 자녀 초청 행사’를 12일 개최하기로 했다. 참여대상은 초등학생 자녀를 둔 직원과 그 자녀이며 행사 참가자 수는 250여명 내외, 사업예산은 6345만원 규모다. 각종 체험 프로그램과 기념품 제공, 사무실 방문, 인증사진 촬영, 체험형 공연 관람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심평원은 행사를 통해 “직원의 자녀를 본원에 초청해 가족의 일터를 공유할 기회를 마련하고, 심평원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시키겠다”고 밝혔다. 사업 예산과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상황 등을 고려해 참여대상을 초등학생 자녀를 둔 직원과 그 자녀로 제한했다. 심평원 관계자는 “직원들이 직장에 대한 자부심을 키우고 자녀들이 자신의 부모의 직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한 행사”라며 “내부 검토를 거쳐 행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심평원 안팎에서는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계획에 역행한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심평원의 한 직원은 “직원들 수당도 줄이고 있는 상황에서 수천만원을 들여 자녀 초청 행사를 진행하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가뜩이나 공공기관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큰데, 더 큰 논란이 일까 봐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9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새 정부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을 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혁신 가이드라인의 골자는 공공기관 예산 10% 삭감과 불필요한 자산 및 방만한 복리후생 제도 재정비다. 이밖에 유사 수당 통폐합, 자녀 학자금 삭감, 불필요한 자산 매각, 임원 사무실 규모 제한 등도 추진된다.


원주=박명원 기자 03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