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때린 고영인 "친명계 최고위원 후보 줄 세우기, 계파 세몰이"

입력 : 2022-08-03 16:25:03 수정 : 2022-08-03 16:25: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지자 몰고 다니고 친명계 줄세우기로 비쳐"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에 도전한 고영인 후보가 당 대표 후보인 이재명 의원을 비판했다. 이 후보가 이른바 친명 마케팅에 나선 최고위원 후보들을 몰고 다니며 자신의 세를 과시하는 등 불공정 게임을 하며 집단지도체제의 취지를 훼손하고 있다는 것이다.

 

고 후보는 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대명' 기조 속에 자타공인 우리 당을 이끌 가능성이 높은 중요자산인 이재명 후보의 행보가 매우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예비후보. 공동취재사진

고 후보는 "토크콘서트라는 이름으로 지지자들을 몰고 다니는 모양새가 영락없는 팬미팅이다. 이 자리에는 어김없이 소위 '친명계'로 분류되는 최고위원 후보들이 함께해 줄 세우기, 계파 세몰이처럼 비춰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의 취지는 당의 다양한 여론을 반영한 최고위원회를 꾸려 대표가 중심이 되어 통합·조정하여 당을 이끌어 나가라는 데 있다. 그런데 유력한 대표 후보가 노골적으로 자신의 세를 통해 지도부를 계파 싹쓸이하려 한다면 당원들과 국민들이 어찌 우려하지 않을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고 후보는 "당내에 분명하게 존재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 자신을 둘러싼 갈등은 물론, 당의 미래를 둘러싼 이견들을 어떻게 하면 잘 조정해 우리 당이 진정한 통합에 이를 수 있을까. 이재명 후보가 고민해야 할 것은 바로 이런 것들이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이어 "어떻게 하면 당심과 민심의 간극을 좁힐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당의 외연을 확대해 전국정당화할 수 있을까. 당내 사분오열된 갈등을 어떻게 하면 봉합이나 야합이 아닌 진정한 통합에 이르게 할 수 있을까가 중요하다"며 "새 지도부의 사명이 민주당의 혁신과 진정한 통합, 미래비전 제시를 통한 수권정당 준비에 있다는 것을 잊지 않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고 후보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지자 중심으로 모이고 최고위원 후보 중 친명계로 분류되는 4명과 함께 다니며 계파 세몰이 형태로 하는 건 바람직한 선거 형태가 아니다"라며 "유력한 당대 후보로 그런 모습 보일 때가 아니다. 향후 통합 의지가 있는지, 당에 대한 걱정, 당 분열을 조장하는 것 아니냐는 문제제기"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