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재형, 국민의힘 비대위 체제 전환 반대… “비상상황이라 보기 어렵다”

입력 : 2022-08-03 14:18:37 수정 : 2022-08-03 14:18: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 의원 “원내대표 지도력 약화…해당자가 책임을 지면 되는 것”

“비상상황 내용이 정리되어야 비대위 적법성 담보”

“당대표 비롯 지도부 전체 공감없이 강행할 경우 더 큰 혼란”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인 최재형 의원은 당이 비상대책위원회로 넘어가는 것에 대해 반대했다. 

 

3일 최 의원은 페이스북에 “원내대표의 말실수와 사적 대화가 담긴 텔레그램 유출로 원내대표의 지도력이 약화한 상황은 해당자가 책임을 지면 되는 것이지 그 자체를 비상상황이라고 볼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비상상황의 내용이 무엇인지 정리되어야 비대위의 적법성이 담보되고 비상상황의 종료 여부에 따라 비대위의 존속기간도 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당대표의 당원권 6개월 정지로 원내대표가 당대표 직무를 대행한 것은 당헌이 예상하고 있는 것이어서 설사 원내대표와 당대표 직무대행의 동시 업무수행이 과중하더라 하더라도 그 자체로는 비상상황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최고위원의 자진사퇴로 비상상황을 야기해 언제든 자의적으로 비대위로 전환할 수 있다고 한다면, 이는 당원 민주주의에도 반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비상상황에 대한 당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전체의 공감대 없이 비대위 설치를 강행할 경우 당은 더 혼란에 빠질 수 있고 국민의 눈에는 당권 다툼으로 보일 뿐”이라고 우려했다.

 

나아가 “당대표의 거취는 앞으로 있을 사법기관의 수사결과에 따라 자연스럽게 정리될 것”이라며 “지금은 당권 다툼할 때가 아니라 당이 처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윤석열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 수행을 뒷받침하기 위해서 스스로 혁신하고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5인 상임전국위원회, 9일 전국위원회를 열기로 하고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돌입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