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8월 중순까지 수사 끝낸다? 대놓고 정치개입…국기문란”

입력 : 2022-08-03 16:02:55 수정 : 2022-08-03 16:02: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법리스크는 국힘·검경의 언어…'카더라'로 문제삼는 것은 가혹"
'욕 플랫폼' 논란에 "앞으로 발언에 더 신중하겠다"…사실상 사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3일 수사당국이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수사를 이달 중순께 마무리하겠다고 예고한 것과 관련, "대놓고 정치 개입하겠다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 전당대회에 맞춰 수사를 끝내겠다고 하는데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법 앞의 평등은 가장 중요한 영역이다. 수사에도 균형이 필요하다"면서 "기소권을 가진 검찰이 정치에 개입하고 정치에 영향을 주고 특정 세력의 정치 이익에 복무하는 것은 심각한 국기문란"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자신과 부인 김씨를 대상으로 한 각종 고발 사건이 당내에서 '사법 리스크'로 언급되는 데 대해서도 불만을 터트렸다.

그는 "국민의힘의 고발에 따른 수사를 사법 리스크라고 표현하는 것 자체가 매우 유감스럽고 서글프다"며 "국민의힘과 검찰, 경찰이 쓰는 공격적 언어를 우리 안에서 듣는 것이 참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수사받고 있으니 리스크'라고 말할 게 아니라 구체적 문제점을 지적하라"며 "당신 고발당했더라, 당신 국가기관의 수사를 받더라 하는 '카더라' 자체로 문제 삼는 것은 너무 가혹하지 않으냐"라고도 했다.

이 후보는 "정말 먼지 털 듯 십수년간 계속 터는데 (불법을 저질렀다는) 팩트도 없지 않으냐"며 "잘못했을 것이라는 가능성이나 짐작이 아닌 명확한 팩트로 지적하는 게 맞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설화 논란을 두고는 자세를 한껏 낮췄다. 해명보다는 사실상 사과에 가까웠다.

그는 지난 1일 '당에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게 하자'고 언급한 것을 두고 당 안팎의 비판이 거센 데 대해 "여러분들의 지적에 일리가 있다. 재미있으라고 과장한 게 문제가 됐다. 앞으로는 좀 더 (발언에) 신중하겠다"고 했다.

이어 "저는 '욕을 하는 플랫폼'이라고 표현한 게 아니라 문자폭탄을 보내느니 자유로운 의사 표현이 가능한 게시판도 플랫폼 기능이 있으니 좋지 않겠느냐는 취지였다"며 "제 표현의 과함을 양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개헌에 앞장서겠느냐는 질문에는 "급한 것부터 해야 한다. 당장 급한 것은 민생이고, 경제 위기 극복"이라며 "양극화 완화를 통한 국민의 기본적 삶을 보장하고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찾는 것이 우선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는 "현행 헌법이 구식 옷, 철 지난 옷이라는 생각은 든다. 사실은 촛불혁명 직후가 새로운 헌법 체제를 만들 수 있는 좋은 계기였으나 그 기회를 지나왔다"며 "민생·경제 위기 속에서 개헌에 동력을 집중하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정치개혁 우선과제로 위성정당 금지제도를 꼽으며 "특정 정당이 손해를 보는 현실적 문제가 있지만 국민 눈높이에 맞춰 금지하는 것이 최초의 법에도 맞다"고 했다.

그는 대선 후보로 낙선한 뒤 석 달도 안 돼 지방선거 전면에 나선 배경에 대해서는 "직접 참여하는 것이 오히려 지방선거 전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최종 판단했다"며 "다시는 지는 선거를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