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부선 딸’ 감추고파. 경력·인생 더럽혀져” ‘오열’ 한 이루안...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3 10:24:32 수정 : 2022-08-03 10:27: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부선의 딸 이루안이 오열하는 모습을 보였다.

 

2일 방송된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에서는 이루안이 오열하며 눈물의 고백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루안은 자신을 자꾸 피하는 서출구를 보며 불안하던 차 룸메이트인 조선기로부터 자신이 탈락자로 지목되어 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이후 이루안은 눈물의 심경 고백을 하며 “난 내 이름을 좋아했는데 몇 년 전 시끄러운 일을 겪고 나니 온라인상에 내 이름을 쳤는데 속상한 보도가 많더라”라며 “배우로의 경력과 인생이 더렵혀진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루안은 “‘누구 딸’ 그런 거는 좀 감추고 싶었다”며 모친인 배우 김부선을 언급했다. 이루안은 “부끄럽다기보다 ‘누구의 딸’이 아닌 내 이름 ‘이루안’으로 출연하고 싶었다”며 “여기서 화가 나는 것도 그거다. 게임, 이 사람들한테 화나는 게 아니다. 게임을 통해 나를, 내 모습을 보는 것 같다. 영화 ‘트루먼쇼’처럼 ‘이게 너다’라고 보여주는 것 같다”며 오열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