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레일톡’ 열차 승차권 예매 때 10분 내 결제해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3 10:09:38 수정 : 2022-08-03 10:09: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레일 “승차권 결제시한, 20분서 10분으로 단축”
“열차 출발 임박 20분 전부터는 결제시한 5분으로”
“예매 후 결제 안한 뒤 편법 이용하는 것 방지 위함”
코레일톡 간편결제 화면. 연합뉴스

 

앞으로 모바일앱 ‘코레일톡’으로 열차 승차권을 예약하면 10분 내로 결제해야 한다.

 

이는 소비자의 결제 과정이 간소화돼 승차권 예매에 드는 평균 소요시간이 90초 정도로 줄었고, 좌석 확보를 위해 승차권만 예약한 후 열차 출발 전까지 결제하지 않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오는 10일부터 코레일톡의 승차권 결제시한을 현재 20분에서 10분으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레일톡의 간편결제 확대와 자주 쓰는 카드등록 등으로 결제과정이 간소화되면서 승차권 예매 때 걸리는 시간이 평균 90초에 불과하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또한 정기승차권이나 철도 이용 패스 ‘내일로’ 등의 보유자가 일반 승차권을 예약한 뒤 결제하지 않는 방식으로 빈자리를 유도해 자신이 이용하던 편법 관행을 방지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레일에 따르면 정기승차권이나 내일로 패스 보유자들은 입석만 이용할 수 있지만, 일반 승객처럼 좌석을 구매한 뒤 결제하지 않아 해당 좌석이 빈자리로 남도록 한 뒤 자신이 이용하는 사례가 종종 있었다.

 

이와 관련해 코레일은 좌석 확보를 위해 승차권만 예약하는 것은 다른 고객의 승차권 구매 기회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인 만큼 이들에게 실시간 경고 알림도 보낼 예정이다.

 

같은 취지로 열차 출발이 임박한 20분 전부터는 결제시한이 5분으로 추가 단축되며 출발시간이 지나도 결제를 하지 않으면 자동 취소된다.

 

구혁서 코레일 여객마케팅처장은 “승차권 결제유형 등 다양한 데이터 분석으로 고객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제도와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