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장연, 4호선 출근길 시위…많은 비에 역사 혼잡

입력 : 2022-08-03 09:38:21 수정 : 2022-08-03 09:3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3일 오전 8시부터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서 혜화역까지 장애인권리 예산 반영 등을 요구하며 승하차 시위와 삭발식을 했다.

서울교통공사가 이른 아침부터 열차운행이 지연될 수 있다고 안내를 했지만, 출근길 많은 비가 내리면서 지하철로 승객들이 몰려 일부 혼잡이 빚어졌다.

전국장애인철폐연대가 3일 오전 서울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서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1

장애인 권리예산과 이동권 보장, 장애인 권리 4대 법률 제·개정 등을 촉구해온 전장연은 1일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서 28일만에 대규모 출근길 시위를 재개했다. 삼각지역에서 혜화역으로 이동하는 시위는 평일에 계속 해왔다.

이날 시위에는 박경석 전장연 대표를 포함해 활동가 약 20명이 참여했다.

박 대표는 "왜 지하철만 타느냐는 분들도 많은데 앞으로 매우 다양한 방식으로 투쟁을 해나갈 것"이라며 "장애인 권리예산과 탈시설 권리를 보장하라"고 말했다.

박 대표를 비롯해 휠체어를 탄 장애인 5명이 지하철에 탑승했고 열차 지연은 발생하지 않았다.

전장연은 전날에는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선 경찰서에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을 설치하지 않은 것은 위법하다며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29일 열릴 모의재판에 출석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경찰은 전장연 출근길 시위와 관련해 총 26명을 수사 중이며, 전장연 측이 조사받을 경찰서에 엘리베이터가 없다고 항의하자 엘리베이터가 있는 남대문경찰서를 집중수사관서로 지정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