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술 취해 난동 부리고 자해한 40대 남성…경찰, 테이저건 제압

입력 : 2022-08-03 08:32:26 수정 : 2022-08-03 08:32: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만취한 40대 남성이 난동을 부리고 흉기로 자해하다가 경찰의 테이저건(전기충격총)을 맞고 검거됐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주거침입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전날 오후 4시 30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시장 인근 한 빌라에서 술에 취해 현관문을 두드리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현관문이 열리지 않자 밖으로 나온 뒤 가지고 있던 흉기로 자신의 배 부위에 상처를 입히며 자해했다.

 

경찰은 자제 요청에도 난동이 계속되자 테이저건을 쏴 A씨를 제압하고 체포했다. A씨는 배 부위에 가벼운 상처만 입어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만취 상태여서 일단 유치장에 입감했다"며 "술에서 깨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해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