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김건희 통화 녹음’ 서울의소리 기자 4일 첫 소환

입력 : 2022-08-02 21:00:00 수정 : 2022-08-02 20:53: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의 전화 통화를 녹음하고 방송사에 제보해 고발된 이명수 서울의 소리 기자가 첫 경찰 조사를 받는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오는 4일 오전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 뉴시스

앞서 이 기자는 지난해 7월6일부터 12월30일까지 김 여사와 50여 차례, 총 7시간43분 가량의 통화를 나눴고, 그 내용을 녹음해 MBC에 제보했다.

 

MBC ‘스트레이트’는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였을 적에 이뤄진 김 여사와 이 기자의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서울의소리와 또 다른 유튜브 방송 열린공감TV는 MBC에서 공개되지 않은 김 여사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난 1월 이 기자가 김 여사와의 통화 불법 녹취파일을 MBC에 제공했다며 이 기자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했다.

 

김 여사는 이 기자를 비롯해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 등을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