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용진·이재명, '李 셀프공천' 공방 "사당화 우려" vs "적절치 않아"

입력 : 2022-08-02 20:14:59 수정 : 2022-08-02 20:14: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朴 "정치적 이중플레이…한마디 해명·사과 없어"
李 "의견 냈지만, '셀프 공천'은 아냐…일방 주장"
2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박용진(왼쪽부터)·강훈식·이재명 당 대표 후보들이 강원 춘천시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지역순회 방송토론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는 2일 이재명 당대표 후보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 관련 이른바 '셀프 공천' 논란을 두고 "민주당 면면이 이어오는 선당후사 노선에 가장 우려가 되고 있는 노선, 반대 노선이 사당화될까 두려워하는 사당화 노선"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강원 G1 방송 주관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 후보를 향해 이같이 말하며 "가장 큰 일이 지난번 지방선거에 있었던 계양을 공천, 그리고 송영길 전 당대표의 서울시장 공천 과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과 관련해선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지금도 납득,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른바 셀프 공천 관련해서 박지현 당시 비대위원장에게 전화한 적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여러 가지 의견들을 나눈 건 맞지만, 제가 공천권을 가진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그걸 셀프 공천이라고 할 순 없는 것이고, 저도 의견을 낸 건 맞다"면서도 "전 당원의 한 사람에 불과하기 때문에 제 의견을 말할 순 있지만, 당의 시스템을 무력화하거나 또 제가 그 권한을 전적으로 행사하거나 하는 건 아니니까 셀프 공천이라고 하시는 건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박 후보는 "이 후보는 그동안 '당이 불러서 내가 어쩔 수 없이 계양을에 나갔다', '나도 어려운 결정한 것'이라고 이야기했는데, 뜻밖으로 이게 정치적 이중 플레이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결국 그 때문에 송 전 대표가 서울(시장으)로 갑자기 출마하게 된 그런 상황이 빚어진 것 아니냐는 부분이 있다"고 되받았다.

 

또 "이 영향, 여파로 전국에서 출마해 고군분투하고 있었던 우리 후보들이 아깝게 낙선하고 겨우 신승하는 경우들이 벌어졌다"며 "사후 여론조사에서도 이것이 얼마나 악영향을 미쳤는지 확인되고 있다. 지금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데, 오늘 제가 물어볼 때까지 (이 후보는) 한마디 해명도, 사과도 없이 여기까지 오셨는지 납득이 안 간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당이라고 하는 게 시스템이 있고 제 역할에 대한 평가도 다양할 수 있다. 의견이 합일되는 과학적인 결과는 아니지 않나"라며 "이재명이 출마할 경우는 대선에서 지지했던 분들이 좌절을 넘어 투표에 더 참여할 수 있다고 하는 입장도 있는 거다.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그렇게 말씀하시기엔 적절치 않을 수도 있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받아쳤다.

 

박 후보는 "한 개인의 정치적 판단과 정치적 계산 때문에, 그 개인의 이유 때문에 당이 어려움을 겪는 걸 당이 사당화 된다고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권력을 쥐고 그 권력을 사유화한다고 우리가 비판하는 것 아닌가. 당이 승리의 노선을 가야 되는데 당대표가 또다시 사당화 논란에 휩싸이는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길 기대한다"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