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李 "통합하는 당" 朴 "이기는 민주당" 姜 "젊은 수권정당"

입력 : 2022-08-02 19:09:30 수정 : 2022-08-02 19:09: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춘천서 1차 당대표 후보 토론회
2일 강원 춘천시 G1방송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박용진(왼쪽부터), 강훈식, 이재명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재명·박용진·강훈식 후보(기호순)는 2일 강원 춘천 G1 방송국에서 열린 1차 당대표 후보 토론회에서 통합과 이기는 민주당, 젊은 민주당 등을 키워드로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토론회 모두발언에서 "국민의 더 나은 삶이 가능해지려면 정치가 바로 서야 하고 정치가 바로 서려면 민주당이 바로 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미래 비전이 뚜렷하고, 유능하고, 강하고, 혁신하고 통합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새로운 정치를 시작해보겠다"라고 밝혔다.

유력한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만큼 당선 후 경선의 후유증을 봉합하는 리더십을 선보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박 후보는 "광주에서 당선되면 부산, 대구, 강원 험지에서도 당선되는,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심과 상식, 포용의 정당으로 만들겠다"라며 "사회 연대정당으로 이기는 정당을 꼭 만들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대선·지선 패배와 관련해 이 후보에게 거론되는 책임론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강 후보는 이 후보와 박 후보의 신경전 양상을 동시에 비판하며 새로운 리더십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강 후보는 "'유력 후보가 되면 당이 분열되지 않을까', '(유력 후보에) 강하게 반대하는 후보가 되면 민주당의 중요한 가치 자산을 깨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며 "해결책은 새판 짜기, 젊은 수권정당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로남불' 하지 않고 기본과 상식을 지키는 정당, 민생과 개혁의 양 날개로 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