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김 여사 논문 표절, 국민은 다 아는데 윤 대통령·정부만 몰라”

입력 : 2022-08-02 22:00:00 수정 : 2022-08-03 02:42: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대 졸업생 “학교 당국의 정치적 입장 관철된 것인지 확인 필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일 국민대가 김건희 여사의 논문 4편에 대해 연구부정행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것에 대해 “국민은 다 아는데 윤 대통령과 정부만 모르는 것 같다”며 정부 ‘눈치보기 부실 검증’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여사의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디자인학 박사학위 논문과 대학원 재학 당시 학술지에 게재한 논문 3편 등을 둘러싼 연구 부정 의혹은 지난해 7월 불거졌다.

 

국민대는 지난해 9월 학내 연구윤리위원회 규정에 따른 검증시효가 지났다며 조사를 거부했다가 교육부 요구에 따라 재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의혹을 검증했으며 전날 결과를 공개했다.

 

국민대는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됐던 김 여사의 박사학위논문과 학술지 게재논문 3편에 대해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김 여사의 국민대 박사학위는 유지됐다.

 

조사 대상 논문은 2008년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논문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와 학술지에 게재한 논문 3편이었다. 학술지 게재 논문에는 ‘회원 유지’를 영문으로 ‘member yuji’로 표기해 논란이 된 논문도 있었다.

 

이와 관련 박홍근 원내대표는 2일 국회 본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대가 지나치게 눈치를 본 것 아니냐는 시선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국민 상식으로 볼 때 납득이 되지 않아 국민대의 판단을 그대로 수용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교육부가 다시 논문의 적격성을 심사하라고 지시해서 시작된 것인데, 국민대의 심사 결과를 교육부가 수용한다는 것인지 향후 교육위원회에서 따져 물어야 한다”며 “연구윤리와 관련해 전문성 있는 기관 등이 이 문제를 들여다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김 여사의 학위 논문에 대해 국민대가 면죄부를 준 것”이라며 “국민대 소유자와 윤석열 대통령의 관계, 국민대가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다량 보유한 것 등이 공정한 심사에 영향을 미쳤으리라는 의혹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교육부마저 부실 검증의 면죄부를 확정해준다면 이제는 범국민적 검증과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성곤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어린이가 봐도 명백한 표절인 것을 정권 눈치 보며 벌벌 떠는 것이 너무 근시안적”이라며 “내조에만 전념하겠다던 김 여사가 윤 대통령보다 더 회자하는 현실을 대통령은 깊게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김의겸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민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모든 연구자를 모욕하는 결론”이라며 “국민대는 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 학교와 학생 모두의 얼굴에 먹칠을 했다”고 비판했다.

 

강병원 의원은 “국민대는 대통령 부인이 아니라 장삼이사(張三李四·평범한 사람들)의 학위 논문 표절률이 40%가 넘고, 회원 ‘유지’를 ‘Yuji’로 번역해도 눈 감고 귀 닫고 넘어갈 것이냐”며 “최소한의 정당성조차 상실한 채 권력의 곁불을 쬐면서 순간의 안락함을 추구하려는 눈물겨운 ‘김 여사 방탄’”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대 졸업생들도 김 여사 논문이 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 내린 재조사위원회의 명단과 최종보고서를 공개하라고 학교 측에 요구했다.

 

‘김건희 논문 심사 촉구를 위한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일 입장문을 내고 “대학의 최종판단에 재조사위 최종보고서가 충실히 반영된 것인지 학교 당국의 정치적 입장이 관철된 것인지 확인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비대위는 “학교 당국은 이번 결정이 객관적이고 정밀한 조사에 근거한 것임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재조사위원회에 참여한 위원 명단과 최종 보고서를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비대위는 “‘학문분야에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 ‘논문 게재와 심사 당시의 보편적 기준’ 등으로 포장해 정치적 의도가 담긴 학교 당국 입장이 관철된 것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