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건진법사’ 청탁 받은 고위직 조사 착수

입력 : 2022-08-03 06:00:00 수정 : 2022-08-03 08:2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세무조사 무마 부탁 인지
기업들에 ‘측근 사칭 만남’ 주의보

대통령실이 건진법사로 불리는 무속인 전모(62)씨로부터 민원을 청탁받은 것으로 알려진 고위공무원에 대한 진상 파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칠레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대통령실은 전씨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친분이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며 이권에 개입하려는 시도에 대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발본색원에 나섰다.

2일 세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대통령실은 최근 전씨가 고위공무원 A씨에게 중견기업인의 세무조사 무마를 부탁한 사실을 인지하고 조사에 나섰다. 전씨와 기업인 B씨가 만나는 자리에 A씨가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B씨의 기업은 세무조사를 앞두고 있었으며 전씨와 B씨는 A씨에게 세무조사로 인한 애로사항을 언급하며 무마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는 당 관계자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씨는 대선 기간 윤 대통령을 둘러싼 ‘무속 논란’을 키운 장본인으로 김 여사와 인연을 부각하면서 선거운동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윤 대통령은 무속인 전씨가 대선 기간 선대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에서 일한 사실이 드러나자 직접 해당 본부 해산을 지시하며 ‘무속 논란’에 선을 그은 바 있다.

<세계일보 1월17일자 1·6면 참조>

전씨는 최근 기업인들을 두루 만나 과거 코바나콘텐츠의 고문으로 일했던 이력 등 김 여사와 관계를 부각하며 각종 민원을 해결해 줄 수 있을 것처럼 과시하고 다녔다고 복수의 관계자가 전했다. 대통령실은 전씨가 이권에 개입하려고 시도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대기업들에 “윤 대통령 부부와 전혀 관계가 없는 인물”이라고 설명을 했다고 한다. 대통령실의 이와 같은 즉각적인 대응에 대해 여권에선 윤 대통령의 단호한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측근을 사칭하며 부적절한 행동을 한 데 대해선 용납할 수 없다는 게 대통령실의 기류라는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여사와 전씨의 관계에 대해 “대선 이후로는 전혀 연락한 바 없다. 전씨 측 사람들도 현재는 (대통령실에) 관여된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조사 착수 여부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본지는 A씨에게 해명을 듣고자 전화와 문자메시지 등 수차례 연락을 했지만 A씨는 응답하지 않았다.


이창훈·박현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