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교조 대전·세종지부 "만 5세 초등 입학 철회해야"… 3일부터 1인시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16:29:50 수정 : 2022-08-02 16:29: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교조 대전·세종지부가 정부의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방안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2일 성명을 내고 “초등학교 입학 나이를 만 6세에서 만 5세로 1년 앞당기는 학제 개편 방안은 유아 발달단계를 무시한 비교육적 발상으로,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연합뉴스

대전지부는 “초등 입학 나이를 1년 앞당기면 그만큼 교원 증원이 필요하고 학교 시설도 늘려야 하는데 그에 대한 복안은 없다”며 “교육체제 근간을 뒤흔드는 학제 개편안을 아무런 공론화 과정도 없이 일방 추진한다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밝혔다.

 

세종지부도 “독단적 정책 결정은 교육부의 관료주의적 시스템에서 만들어진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며 “일방적으로 강행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교육 당사자인 유아와 학부모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정책은 오랜 시간 심사숙고해서 연구하고, 그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파악해 논의한 뒤 실시해도 늦지 않다”며 “교육부는 교육계와 온 사회를 뒤흔드는 만 5세 조기 취학 정책에 대해 당장 국민에게 사과하고, 계획을 철회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대전지부는 3일부터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방안’ 반대 1인시위에 들어간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