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범보수 한동훈·범진보 이재명 각각 1위 [리서치뷰]

입력 : 2022-08-03 06:00:00 수정 : 2022-08-03 09:58: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대통령 직무수행, '잘함' 30% vs '잘못함' 68%"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 조사에서 범 보수권에서는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범진보 진영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각각 1위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리서치뷰가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한 장관은 범보수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에서 13%로 1위에 올랐다.

 

이는 지난달에 비해 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밖에 범보수 진영에서 홍준표 대구시장(12%), 오세훈 서울시장(11%), 유승민 전 의원(1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9%), 안철수 의원(6%), 원희룡 국토부 장관(4%)이 뒤를 이었다.

 

지난달 같은 조사에선 한 장관과 오 시장이 각각 15%로 나란히 1위를 기록했지만 오 시장이 4%포인트 하락하면서 한 장관이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범진보 진영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에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41%로 1위를 기록했다.

 

이낙연 전 대표(15%), 김동연 경기지사(10%), 민주당 박용진 의원(6%), 정의당 심상정 의원(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윤석열 대통령 직무평가는 '잘 함'이라는 응답이 지난달에 비해 15%포인트 하락한 30%로 나타났다.

 

'잘못함'이란 응답은 17%포인트 올라 68%를 기록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지난달보다 11%포인트 떨어진 34%로, 8%포인트 상승해 47%를 기록한 민주당에 역전당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100%) ARS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4.4%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