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펠로시 대만행’ 관측에 미·중 긴장 고조… 외교부 “상황 주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16:00:00 수정 : 2022-08-02 15:53: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외교부 "우리 정부가 입장 밝히는 것 적절치 않아"

외교부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대만 방문에 대해 “대만해협의 안정과 평화가 중요하다”며 상황 주시에 나섰다.

 

외교부 당국자는 2일 기자들에게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가능성에 따른 역내 긴장 고조 상황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2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에서 한 시민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해 “미 의회 인사의 해외 방문에 대해서 우리 정부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만 말했다.

 

이어 최 대변인은 역내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 대한 후속 질문엔 “대만해협의 안정과 평화가 중요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양안 관계의 평화적인 발전을 계속 지지하고 있는 입장”이라며 “이와 관련해 우리가 국제사회에서 기여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그간 항상 노력을 지속해왔다”고 했다.

 

아시아를 순방 중인 펠로시 의장은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를 거쳐 이날 밤 대만에 도착한 뒤 3일 오전 차이잉원 대만 총통을 만나고 입법원(의회)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대만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이에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전날 “중국은 진지를 정비하고 적을 기다리고 있으며 중국 인민해방군은 절대 좌시하면서 손 놓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조정관은 “하원의장이 안전한 방문을 할 수 있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미·중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펠로시 의장은 4일엔 서울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만날 예정이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