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23년부터 식대 비과세 월 20만원…소득세법 개정안 국회 통과

입력 : 2022-08-02 14:52:14 수정 : 2022-08-02 14:52: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상자 1000만명 추산…총급여 8000만원 기준 세 부담 29만원 감소 효과

내년 1월부터 직장인 식대 비과세 한도가 월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늘어난다.

국회는 2일 오후 본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근로자 식비 비과세 한도를 월 20만원(기존 10만원)으로 상향하는 소득세법 개정안이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사진은 서울 한 거리에서 시민들이 점심 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이번 개정안은 총급여 6천만원 근로자의 세 부담을 평균 18만원, 총급여 8천만원 근로자의 세부담을 29만원 줄이는 효과를 낼 것으로 분석된다.

내년 1월 시행을 기준으로 대상자는 면세자를 제외하고 1천만명 가량으로 추산된다.

직장인 식대 비과세 한도는 지난 2003년 법 개정 이후 19년째 동결 상태였다.

최근 물가가 급등하며 근로자들의 실질 소득이 감소하고 가계 부담이 커지며 비과세 한도 상향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다.

앞서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인 송언석 의원은 지난 6월 근로자의 월 급여에 포함되는 식대의 비과세 한도를 현행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도 비과세 식대 한도를 상향하고 이를 올해 1월부터 소급적용하는 '밥값 지원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