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역수출의 교과서’ 켈리, MLB '이주의 선수' 선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10:12:32 수정 : 2022-08-02 10:36: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 프로야구 KBO리그에서 활약을 발판 삼아 미국 메이저리그(MLB)에 진출하는 이른바 ‘역수출’의 사례는 적지 않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모범이 되는 선수가 메릴 켈리(34·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다. 선발투수로 안착해 좋은 활약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메릴 켈리. AP연합뉴스

이런 켈리가 지난주 MLB에서 가장 활약한 선수로 선정됐다. MLB 닷컴은 2일(한국시간) "켈리가 MLB 내셔널리그(NL) '이주의 선수'에 뽑혔다"고 전했다. 켈리는 2019년 빅리그에 입성한 후 처음으로 이 상을 받았다.

 

켈리는 지난주 2경기에 선발 등판해 15이닝을 탈삼진 15개를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지난달 2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긴 데 이어, 1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서도 7이닝 3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팀 내에서 평균자책점과 다승(10승), 이닝(125.1이닝), 탈삼진(104개)까지 모두1위를 달리는 켈리는 7월에만 6차례 선발 등판해 41.1이닝을 소화했고, 4승 무패 평균자책점 1.31로 맹활약했다.

 

SK(현 SSG)에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시즌 동안 뛰며 48승을 수확한 켈리는 2019년 MLB 애리조나에 입단했다. 한국 생활이전에 메이저리그 경력이 없었지만 2019년 13승14패를 기록하며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보냈다. 2020년에는 리그단축으로 3승2패에 그쳤고 지난해엔 7승11패를 기록했다.

 

한편 아메리칸리그(AL)에선 최우수선수(MVP) 후보로 꼽히는 애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이주의 선수로 뽑혔다. 개인 통산 5번째로 이주의 선수에 선정된 저지는 지난주 6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8 5홈런 10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 31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는 시즌 42호 홈런을 기록, 라이언 하워드(658경기)에 이어 MLB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경기 수(671경기)로 200홈런 고지를 밟았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