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용태 “민주 ‘위장탈당’ 비난했는데, 최고위원 ‘위장사퇴 쇼’에 환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09:38:58 수정 : 2022-08-02 13:38: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친이(친이준석)계 인사인 김용태 최고위원이 2일 같은 당 최고위원들의 줄사퇴를 “위장사퇴 쇼”라며 강력 비난했다. 비상대책위원회 도입 필요성에 공감한 당내 의원들도 싸잡아 질타했다.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 국회사진기자단

김 최고위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강행처리 당시 민형배 의원(무소속)의 ‘위장 탈당’을 강력하게 비난했었는데, 이제 우리 당 최고위원들의 ‘위장사퇴 쇼’를 목도하게 되니 환멸이 느껴질 따름”이라고 밝혔다.

 

배현진·조수진·윤영석 최고위원이 사의를 밝힌 것을 정조준한 것이다. 이들 최고위원은 비대위 도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김 최고위원은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 사퇴도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당을 이 지경으로 만들어놓고 뻔뻔하게 원내대표직은 유지해 지도부의 한자리를 붙잡고 있겠다는 것은 욕심”이라며 “그 욕심이 국가와 국민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 직무대행은 직무대행직에 대한 사의를 밝히면서도 원내대표직과 관련해선 별도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긴급 의원총회에서 현 상황을 ‘비대위 도입이 필요한 비상 상황’이라는 데 동의한 당내 의원들도 싸잡아 비난했다. 그는 “이를 뻔히 알면서도 아무 말 못하고 당의 미래보다는 자신의 안위만 챙기려 거수기 행세를 했던 의원총회 참석자 분들은 부디 부끄러운 줄 아시라”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