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IMF 외환위기 이후 최고치 찍었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09:06:47 수정 : 2022-08-02 12:02: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3% 상승… 두 달 연속 6%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3%까지 치솟으며, 외환위기 이후 2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가 오름세는 둔화했지만, 외식비와 농·축·수산물 등이 급등하면서 지난 6월에 이어 두 달 연속 6%대 상승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74(2020=100)로 1년 전보다 6.3% 올랐다. 이 같은 상승률은 환율 급등으로 물가가 가파르게 오른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1월(6.8%)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1일 서울 시내 한 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뉴스1

물가 상승률은 지난 6월 6.0%로 23년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더 높아졌다. 두 달 연속 6%대 이상을 기록한 건 1998년 10월(7.2%), 11월(6.8%) 이후 23년 8개월 만이다.

 

물가 상승세는 공업제품과 개인 서비스가 주도했다. 두 품목의 기여도는 각각 3.11%포인트, 1.85%포인트다. 7월 물가 상승률 중 4.96%포인트를 두 품목이 차지한 것이다.

 

공업제품은 가공식품이 8.2%, 석유류가 35.1% 각각 오르면서 8.9% 올랐다. 석유류 중에는 경유(47.0%), 휘발유(25.5%), 등유(80.0%), 자동차용LPG(21.4%)가 일제히 올랐고 가공식품 중에는 빵(12.6%)의 상승 폭이 컸다. 다만 석유류는 올해 들어 처음 전달(39.6%)보다 상승 폭이 둔화하는 모습이었다.

 

개인서비스는 6.0% 올라 1998년 4월(6.6%)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생선회(10.7%), 치킨(11.4%) 등 외식이 8.4% 올랐고 보험서비스료(14.8%) 등 외식 외 개인서비스가 4.3% 상승했다.

 

올해 3월 0.4%까지 내려간 농·축·수산물은 오름폭을 다시 키워 지난해 12월(7.8%) 이후 최고치인 7.1% 상승률을 보였다. 특히 채소류가 25.9% 급등했다. 배추(72.7%), 오이(73.0%), 상추(63.1%), 파(48.5%) 등이 고공행진 한 영향이다. 돼지고기(9.9%), 수입 쇠고기(24.7%) 등이 올라 축산물은 6.5% 상승했다. 수산물은 3.5% 올랐다.

 

지난달 공공요금 인상에 전기·가스·수도도 15.7% 상승하며 전월(9.6%)보다 오름폭을 키웠다. 상승률은 조사가 시작된 2010년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더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7.9% 올라 1998년 11월(10.4%)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농·축·수산물 상승에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4월(14.1%) 이후 가장 높은 13.0% 상승률을 기록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