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양 초등 1년, 코로나 확진 하루 만에 숨져…기저질환 없던 것으로 알려져

입력 : 2022-08-02 07:06:12 수정 : 2022-08-02 14:12: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열 악화, 대학병원 이송 중 사망
뉴시스 

 

수도권의 한 초등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하루 만에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안양시 등에 따르면 관내 A초등학교 1학년인 B 군이 지난달 15일께 지역 병원에서 신속항원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군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정상 등교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다음날 새벽 고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 오전 5시쯤 관내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후 증세가 악화돼 대학병원으로 이송 중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은 평소 특별한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