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예쁘게 찍어” 광주 여중생 집단폭행 영상 확산…경찰 수사

입력 : 2022-08-01 23:35:21 수정 : 2022-08-01 23:35: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또래 여학생 집단폭행한 여중생 4명
경찰, 영상 유포 경위 등 조사 방침
한 여학생이 또래 무리에게 집단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해당 영상 캡처본. SBS 방송화면·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광주에서 한 여중생이 또래 무리에게 집단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43초 분량의 ‘광주 여중생 학교폭력 영상’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다.

 

같은날 오후 5시쯤 광주 서구의 한 건물 옥상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해당 영상에는 10대로 보이는 여학생 4명이 피해 학생을 둘러싸고 주먹으로 얼굴과 복부 등을 가격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 따르면 가해 학생 중 한 명이 피해자의 뺨을 때리며 “아프냐”고 반복적으로 묻는다. 또 다른 학생은 “정신 차려 XX아”, “다리 길게 나오게 예쁘게 찍어”라고 말하기도 한다.

 

이후 피해 학생이 눈물을 흘리며 흐느끼는 소리가 나자 학생들은 “어디 더 맞을래? 아이고 예쁘다”라고 비웃는다.

 

이 영상은 가해 학생 중 하나가 촬영해 SNS에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해당 영상의 원본과 SNS 게시물은 삭제됐지만, 모자이크된 영상과 게시물 캡처본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계속해서 확산 중이다.

한 여학생이 또래 무리에게 집단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해당 영상이 처음 게시됐던 SNS의 댓글 캡처본. 가해 무리 중 하나로 보이는 학생의 답변이 적혀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특히 누리꾼들이 가해 학생 SNS에 “사람 때리는 영상을 왜 올리냐”고 지적하자 그는 “동생 놀아준 것”이라며 “하나도 안 불안하다. 캡처해서 자랑하고 있다. 너네들이 부들거려도 난 편안하게 누워서 SNS 보는 중”이라고 답변해 공분을 사고 있다.

 

경찰은 사건 당일 이 같은 폭행을 목격한 목격자의 신고도 받아 수사 중에 있다.

 

경찰은 신고 내용과 유포된 영상 등을 토대로 가해 학생 4명의 신원을 특정하고 조만간 피해·가해 학생을 각각 불러 사건 경위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 폭행 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된 경위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