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미하마 원전서 방사성 물질 포함 물 7t 누수… “외부 유출 안 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1 22:00:00 수정 : 2022-08-01 21:5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간사이전력은 1일 오전 후쿠이현 소재 미하마 원자력발전소 3호기의 원자로 보조 건물 내 바닥에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물이 고여 있는 것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간사이전력은 1차 냉각수 펌프의 정화 필터 부근에서 누수가 일어났으며, 방사능 220만 베크렐(㏃)인 물 약 7t이 샌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누수가 외부로 새지는 않았으며, 이번 사건이 환경에 미친 방사능 영향은 없다고 간사이전력은 덧붙였다.

간사이전력 미하마 원전 3호기. 도쿄=교도연합뉴스

미하마원전 3호기는 출력 82만6000㎾의 가압수형 경수로(PWR)로, 1976년 12월 운전을 시작해 운영 기간이 40년을 넘긴 낡은 원전이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2016년 이 원전의 가동 기간을 20년 연장하도록 승인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6월 40년을 넘긴 원전으로는 처음으로 재가동됐다.

 

미하마원전 3호기는 현재 정기 검사 중이다. 오는 10일 재가동 예정이지만, 일정에 영향을 줄 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