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고 앞서 알몸 ‘터미네이터’ 주장한 男…흉기까지 휘둘러

입력 : 2022-08-01 19:18:13 수정 : 2022-08-12 17:20: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시스

 

알몸 남성이 여자고등학교 주변 주택가에서 흉기 난동을 부렸다가 경찰 테이저건(전기충격총)을 맞고 체포됐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1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40분쯤 광주 동구 한 여고 담장과 맞닿은 골목에서 나체로 활보하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주먹과 발로 여러 번 때린 혐의를 받는다.

 

그는 귀가를 설득하는 경찰관을 갑자기 공격하고 집 안에서 흉기까지 챙겨 들고나와 경찰을 향해 휘둘렀다.

 

경찰은 여러 차례 고지에도 A씨가 흉기를 버리지 않자 삼단봉과 테이저건을 이용해 제압했다.

 

A씨는 “나는 터미네이터다. 미래에서 왔다. 내 주먹에 맞은 것은 사람이 아니라 나무막대기다” 등 횡설수설했다.

 

경찰은 A씨가 망상에 빠져 범행했다고 판단해 강제 입원 조처할 예정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