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둔촌주공 시공단 “7개월 공사중단 따른 손실 비용 1조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1 21:00:00 수정 : 2022-08-01 18:55: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올림픽파크포레온) 사업의 공사 중단에 다른 손실 비용이 약 1조원으로 추산됐다.

 

1일 둔촌주공 재건축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에 따르면 오는 11월 공사 재개를 전제로 약 7개월간 사업중단에 따른 손실비용이 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31일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의 모습. 뉴스1

손실비용에는 이미 투입된 공사비(1조7000억원)에 대한 금융비용과 타워크레인 등 유휴 장비 임대료, 현장 관리비, 물가 상승분이 포함됐다.

 

시공단 관계자는 “추가 비용은 한국부동산원의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며 “공사 중단의 귀책 사유가 조합에 있는 만큼 조합이 추가로 분담해야 할 금액”이라고 주장했다.

 

시공단 주장에 따라 손실비용 1조원이 포함되면, 공사비는 총 4조2293억원 수준으로 늘어나게 된다. 사업지인 서울 강동구가 분양가상한제 지역인 만큼 늘어난 공사비의 일정 부분은 조합원들이 추가로 분담해야할 가능성이 크다.

 

둔촌주공 재건축 현 조합 집행부와 정상화위원회, 시공단, 강동구청은 지난달 29일 4자 대면을 통해 오는 10월 새 집행부 선임과 공사 재개를 위한 총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는 11월 공사를 재개한 뒤 내년 1월쯤 일반 분양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