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농식품부 장관 "쌀 생산·소비량 통계 개선…낙농제도도 개편"

입력 : 2022-08-01 15:44:52 수정 : 2022-08-01 15:44: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일 정부의 쌀 생산·소비량 관련 통계가 미흡하다는 지적에 대해 "통계청과 협의해 개선 방안을 찾아보겠다"면서 "예를 들면 마트 쌀 구매량 등을 보조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이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의 쌀값 폭락 관련 질의에 "이번에 (쌀) 수요 변화를 제대로 잡지 못한 것은 확실한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어 의원은 정부가 정부 구매를 통한 시장격리 시기를 놓친데다 초과 물량을 잘못 파악해 쌀값 폭락을 막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앞서 2021년산 쌀 공급과잉 물량 27만t을 두 차례에 걸쳐 매입해 시장에서 격리했지만, 쌀값이 계속 하락하자 7월 20일부터 추가로 10만t을 매입하고 있다.

정 장관은 이에 대해 "이달 26일까지 최대한 빨리 (시장) 격리를 할 것"이라며 "재배면적 조사가 월말에 나오니 (올해) 신곡에 대해서 어떤 조치를 할지 검토해서 상임위에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정 장관은 이날 낙농제도를 개편하겠다는 입장도 재차 강조했다.

정부는 원유를 음용유와 가공유로 나눠 가격을 달리 적용하는 '용도별 차등가격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으나 낙농단체가 소득 감소를 우려하면서 반대하는 상황이다.

최근에는 낙농제도 개편안을 두고 정부와 낙농단체의 갈등이 격화되면서 개편 논의 자체가 아예 중단된 상태다.

정 장관은 관련 질의에 "지금 이대로 두면 몇 년 안에 낙농이 망한다"며 "낙농가는 당장 소득이 줄어드는 것으로 오해하는데 그게 아니다. 더 노력해서 원만히 합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