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차 ‘아이오닉 5’ 獨서 폭스바겐·폴스타 제치고 1위

입력 : 2022-08-01 15:31:29 수정 : 2022-08-02 15:39: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바디·안전성·컴포트·파워트레인·주행 거동·환경·경제성 등 7가지 평가 결과
‘아이오닉 5’.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만든 전기차 ‘아이오닉 5’가 독일의 대표적인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MS)’에서 최근 진행한 전기차 모델의 비교 평가에서 폭스바겐 ID.5와 폴스타의 폴스타2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31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아이오닉 5, ID.5, 폴스타2 등 3개 전기차 모델을 대상으로 △바디 △안전성 △컴포트 △파워트레인 △주행 거동 △환경 △경제성 등 7가지 평가항목에 걸쳐 진행됐다.

 

아이오닉 5는 평가 항목 중 △바디 △파워트레인 △경제성 등 3개 항목에서 1위를 차지하며, 총점 617점으로 588점을 받은 폴스타2와 586점을 기록한 ID.5를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아이오닉5는 실내공간, 다용도성/기능성, 전방위 시계 등을 평가하는 바디 항목에서 비교 차량 대비 가장 높은 점수(108점)를 받았으며 전기차의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는 파워트레인 항목에서도 가장 높은 점수인 90점을 받아 상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판매 가격, 잔존가치, 수리 비용, 연료 비용 등을 평가하는 경제성 평가 부문에서도 최상위 점수(132점)를 기록했다.

 

AMS는 “아이오닉 5는 빠른 충전 속도뿐만 아니라 높은 공간활용성, 부드러운 주행감이 장점인 전기차”라고 평가했다.

 

현대차는 “이번 호평은 최근 유럽 현지에 출시된 폭스바겐의 전기 쿠페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ID.5를 큰 점수차로 앞섰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AMS는 아우토 빌트(AutoBild),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과 함께 신뢰성 높은 독일 3대 자동차 매거진 중 하나로 독일은 물론 유럽 전역의 소비자들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 매체다.

 

아이오닉 5는 이번 우승으로 AMS에서 진행한 4번의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해외 주요 전기차들을 모두 압도하며 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