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영세, 피살 공무원 유족에 답장…"진실 밝히기 위해 최선"

입력 : 2022-08-01 15:24:30 수정 : 2022-08-01 15:24: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故이대준 씨 형이 보낸 서한에 열흘 만에 답장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가 보낸 서한에 답장을 보내 진실 규명과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1일 확인됐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권 장관은 지난달 28일 이씨에게 보낸 답장에서,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피살 공무원 이대준 씨의 아들로부터 편지를 받고 진실 규명과 명예 회복을 약속했던 것을 언급하며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당시 사건에 대하여 현재 감사원 감사 및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바, 통일부도 이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탈북어민 북송사건에 대해서도 "정부는 이들 어민이 헌법상 대한민국의 국민이고 특히 우리 영역에 들어온 이상 북송할 경우 이들이 받게 될 피해를 고려하면 이들의 북송에 잘못된 부분이 있었다고 판단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일부 차원에서 북한 주민 보호·송환과 관련된 법·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또 권 장관은 "정부는 앞으로 다시는 이런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국가의 책무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아무쪼록 진실이 낱낱이 규명돼 유가족분들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치유되기를 바라며 통일부도 아픔을 함께 나누겠다"고 위로했다.

앞서 이래진 씨는 지난달 18일 권 장관에게 "북한에 어민을 북송시킬 때는 특공경찰관까지 동원하면서 적극적이었던 문(재인) 정부가 내 동생이 북측 해역에서 표류했고 그것을 인지했음에도 가만히 있었다. 도저히 참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강제북송'시켜 달라고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