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대 여성, 군산 미 공군 부대서 성폭력 피해 호소… 軍 "사실관계 파악 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1 15:01:11 수정 : 2022-08-01 15:01: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해 호소 여성, 민간인 신분으로 알려져

전북 군산 미공군 제8전투비행단에서 성폭력이 발생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미공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미 공군 제8전투비행단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전 9시쯤 부대 내에서 20대 여성 A씨가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며 도움을 요청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전북 군산 미군기지. 연합뉴스

이 여성은 도움을 요청하기 전날인 23일 저녁 영내에 있는 숙소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가해자는 현직 군인이며, 피해자는 민간인 신분으로 알려졌으나 국적 등에 관한 구체적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제8전투비행단 측은 성폭력과 관련한 피해 사례가 접수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자세한 사건 경위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라는 이유로 언급을 피했다.

 

군부대 측 관계자는 “한국 경찰에 이런 이 사실을 알렸고 함께 사실관계를 파악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북경찰은 “미공군으로부터 사건과 관련해 통보받은 사실이 없다”며 부대 측 주장을 부인했다.

 

전북경찰 관계자는 “미 공군으로부터 수사 공조 등에 관해 연락이 닿는 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 파악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군산=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