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군참모총장 "20비 사망 부사관, 도움 요청 없었다"

입력 : 2022-08-01 14:53:49 수정 : 2022-08-01 14:53: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군 제20전투비행단에서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여군 부사관이 생전 도움을 요청한 적은 없었다고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이 1일 밝혔다.

정 총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배진교 정의당 의원으로부터 숨진 강모 하사 유서에서 부대 내 괴롭힘 정황이 나왔는데 도움 요청이 있었는지 질문을 받고 "아직까지는 없었다"고 답했다.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강 하사는 지난해 같은 비행단에서 상관의 성추행 등을 겪은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이예람 중사가 머무르던 관사에 거주하다가 지난달 19일 숨졌다.

정 총장은 강 하사의 관사 이전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배 의원의 질문에도 "지금까지 확인된 사항으로는 없다"고 답변했다.

정 총장은 초급 간부들은 불만이 있어도 직접 표출하기 쉽지 않다는 배 의원 지적에 "현재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데 신상 관리나 고충 처리 관련해서는 조사 후 문제점을 식별해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강 하사 사건과 최근 불거진 해병대 가혹행위와 관련해 "추가적인 제도를 반영할 것이 있는지 (검토하고) 군의 불상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군에 대한 우리 국민의 신뢰가 많이 떨어져 있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군인권보호관이 조사 초기 단계부터 관여함으로써 신뢰를 높이도록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