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지지율 20%대 추락’에 장경태 “벌써 레임덕, 사실상 국민이 등 돌려”

입력 : 2022-08-01 14:42:30 수정 : 2022-08-01 14:42: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제 파탄, 인사 참사, 국정파괴, 어느 하나 잘하고 있는 게 없어”
“고물가·고유가·고금리·고환율이 닥쳐오는데도 대안도 내놓지 못해”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 공동취재사진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로 추락한 것과 관련해 “벌써 레임덕 대통령”이라며 “윤석열식 공포정치”를 원인으로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사실상 국민들이 이미 등을 돌리고 있다”며 “경제 파탄, 인사 참사, 국정파괴, 어느 하나 잘하고 있는 게 없고, 고물가·고유가·고금리·고환율이 닥쳐오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어떤 대안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이어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발표한 초등학교 입학연령을 만5세로 조정하는 학제개편안을 언급하며 “마음대로 불도저식으로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대단히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줄줄이 사임하고, 초선의원 22명이 일사분란하게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직무대행 사퇴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식 공포정치”라며 “과연 (윤 대통령의) 아무런 힘이 작동하지 않았을까. 누가 봐도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서두르는 이유에 대해서는 “전당대회를 하더라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다시 당선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 대표의 당원권 정지 기간에 전당대회를 치루려는 것 아니냐”고 추측하며 “정확하게 윤석열 당으로 체질 개선 중”이라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윤 대통령 지지율 반등의 열쇠가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들의 2선 후퇴”에 있다고 봤다. “대선 당시, 이준석 대표와 어깨동무하고 홍준표 당시 후보, 유승민 후보, 안철수 후보 다 끌어안기 위해 노력했던 자세와 태도가 있었는데 지금은 다 내치고 뿌리치는 상황”이라며 “대선 전의 상황으로 시계를 돌려보면 국정지지율이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집권여당은 국정운영에 무한책임이 있다.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