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난 미래서 온 ‘터미네이터’”…나체로 흉기 난동 부린 男 테이저건으로 체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1 14:20:38 수정 : 2022-08-02 15:56: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일보 자료사진

 

알몸으로 주택가를 배회하던 남성이 출동한 경찰에게 흉기 난동을 부려 결국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광주 동부경찰서는 이날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40분쯤 광주 동구 주택가에서 비를 맞으며 나체로 활보하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주먹과 발로 여러 번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출동한 경찰이 귀가를 설득하자 갑자기 공격하고 집 안에서 흉기까지 들고나와 휘둘렀다. 

 

경찰은 여러 차례 고지에도 A씨가 흉기를 버리지 않자, 삼단봉과 테이저건을 이용해 제압했다.

 

A씨는 경찰에 붙잡혀 “나는 미래에서 온 터미네이터다”라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정신병력이 있는지 파악하며 신병 처리 방향을 검토 중이라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