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사립대 산학협력단 산하 사업단 직원 거액 횡령 의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1 14:01:41 수정 : 2022-08-01 14:23: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의 한 사립대학교 산학협력단 산하 사업단 직원이 회삿돈 거액을 횡령한 의혹이 드러나 학교 측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1일 해당 대학에 따르면 대학 당국은 지난달 22일 횡령·배임 혐의로 사업단 직원 A씨를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대학 측은 내부 감사를 통해 A씨가 회삿돈 16억원 가량을 빼돌려 사용한 것으로 파악했다.

 

다만 그는 학교 측에 횡령 규모가 3~4억가량 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학 관계자는 “정확한 횡령 규모 등을 파악하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