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석천 “돈·명예 절정일 때 커밍아웃, 방송 다 잘려…아웃팅은 폭력”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1 13:59:27 수정 : 2022-08-01 13:59: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웨이브 오리지널 콘텐츠 ‘메리 퀴어’ 캡처

 

‘국내 커밍아웃 연예인 1호’ 홍석천이 자신의 커밍아웃 이야기를 들려주며 성소수자에 대한 아웃팅은 “폭력”임을 강조했다.

 

지난달 29일 공개된 웨이브 오리지널 콘텐츠 ‘메리 퀴어’ 5화에서는 세 커플의 생생한 커밍아웃 경험담이 전해졌다.

 

이날 홍석천은 과거 시트콤으로 인기 절정이었을 때, ‘커밍아웃’을 하면서 나락으로 떨어졌던 자신의 인생 그래프를 공개했다. 

 

MC 신동엽과 같은 시트콤에 출연해 인생의 절정기를 맞았던 홍석천은 “돈과 명예, 인기를 한 번에 거머쥐었지만 커밍아웃을 하자마자 출연하던 5~6개 프로그램에서도 다 잘리고 전 국민에게 질타를 받았다”고 떠올렸다.

 

이에 신동엽은 “당시에 (홍석천의 커밍아웃이) 너무 파격적이었다”면서 불과 20년 전이지만 지금과 엄청나게 달랐던 사회적 분위기를 언급했다. 

 

웨이브 오리지널 콘텐츠 ‘메리 퀴어’ 캡처

 

요즘은 ‘메리 퀴어’처럼 성소수자들의 ‘현실 연애’를 바라보는 프로그램까지 등장했지만, 현재도 대다수의 성소수자들은 어린 시절부터 느낀 좌절과 고통으로 커밍아웃을 쉽게 하지 못하고 있다고. 

 

실제로 ‘메리 퀴어’ 출연자인 보성은 “부모님의 이혼으로 엄마랑 줄곧 혼자 살다 보니 너무 여성스럽다는 이유로 왕따를 당했다. 친구들한테 맞기까지 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민주 역시 트랜스젠더인 지해와의 연애가 회사에 알려지면서 상사들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험한 욕을 듣는 등 괴롭힘을 당하다 결국 퇴사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커밍아웃 대선배’ 홍석천은 “남들에게 계속 숨기려고 하면 상대는 계속 공격한다”며 당당한 커밍아웃 필요성을 언급했다.

 

다만 “성소수자들이 ‘아웃팅’ 위험에 처하기도 한다. 이에 대한 사회의 이해와 배려가 필요하다”며 “주변 사람들이 내 의지와 상관없이 내 정체성을 이야기하고 공격하는 게 ‘아웃팅’이다. 이는 폭력과도 같은 맥락”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상대의 정체성을 알게 되거나 ‘커밍아웃’을 했을 때는 비밀을 지켜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