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여름휴가 휴양지 방문 전면 취소… 서울 머무르며 정국 구상

입력 : 2022-08-01 13:44:36 수정 : 2022-08-01 13:4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휴가철 치안 걱정 없도록 당국이 잘 챙길 것”
지난달 29일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여름 휴가 첫 날인 1일 휴양지 방문을 전면 취소하고 서울에 머무르며 정국 구상에 들어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2∼3일 정도 지방에서 휴가를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었는데 최종적으로 가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국내 물가상승률이 6%대로 민생경제가 어렵고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며 집권여당의 상황이 어수선하기에 대통령이 마음 편히 휴양지에서 휴가를 보낼 상황이 아닐 것이기에 이같은 결정을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0%대로 내려앉았고 여당인 국민의힘은 이른바 ‘문자파동’ 사건을 기점으로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 압박을 거세게 받고 있다.

 

당초 윤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들이 여름 휴가를 보내던 경남 거제 저도에 사흘가량 머무르며 휴식을 취하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으나 결국 무산된 것이다.

 

아울러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휴가 직전 교육부 업무보고를 미루면서까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를 방문해 코로나 대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는데 그 맥락에서 그 일을 챙겨주길 부탁했다”고 전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코로나19 재유행으로 국민 걱정이 늘어나는 만큼, 중대본에 특별대응단을 만들어 매일 관련 상황을 국민에게 소상히 알리라”고 지시했다.

 

또한 “휴가철 치안 걱정이 없도록 관련 당국이 잘 챙길 것”을 주문하며 “다음 달 추석을 앞두고 물가가 불안하지 않도록 요인을 분석해 사전에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관계자는 또 대통령이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 사태에서 야기된 원청·하청간 임금 이중구조 문제는 반드시 풀어야 하는 문제”라며 개선책 수립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대우조선해양 사태로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여러 문제가 드러났고 (대통령이) 여러 측면에서 관련 보고를 받으며 논의한 것으로 안다”며 “담당 수석실에서 이와 관련해 작업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