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명희 '이해충돌' 도마 위…국토위서 자격 논란

입력 : 2022-08-01 13:20:18 수정 : 2022-08-01 13:20: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족 운영 공간정보회사 비상장 주식 보유
曺 "제자 취업 위해 벤처 만들어…백지신탁 할 것"
野 "사익 활동 추구로 의심받는 것 자체가 문제"

공간정보 회사의 비상장 주식을 보유한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자격 논란이 불거졌다.

 

국내 위성정보분야 1호 박사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는 조 의원은 지오씨엔아이의 비상장 주식 을 보유 중이다. 조 의원은 과거 이 회사의 대표를 지냈고, 현재는 조 의원의 남편이 대표를 맡고 있다.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전반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활동할 때는 백지신탁을 해야 한다는 사실을 몰랐으나 현재 절차를 밟고 있다"며 "인사혁신처와 긴밀히 협의해 규정에 맞도록 백지신탁하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대학에서 국토위성 및 국토공간정보를 30년간 가르치고 실무를 했다"며 "생계형 기업인이 아니고 위성을 가르친 교수로서 제자들이 취업할 데가 없어서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벤처를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야당의 공세가 이어졌다. 장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의원이 과방위에서 해명한 내용에 따르면 스스로 이해충돌 여지가 있다는 것을 명백히 알고 있는 것 같다"며 "공직자윤리법을 보면 백지신탁 신청 자체가 절차의 끝이 아니라 백지신탁이 완료돼 주식을 처분하기 전까지는 해당 직무를 하지 못하도록 돼 있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이소영 의원도 "국회의원이 사익을 위해 활동하는 게 아니냐고 의심을 받는 것 자체가 불행한 일이다. 국토위 차원에서 사보임을 요청해야 한다"며 "며칠 전 대정부질문에서 소유회사가 소속된 특정업계의 이익을 대변했는데, 대정부질문 권한을 특정업계 이익을 위해 사용한다는 의심을 받는 순간 국회는 신뢰를 잃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지난달 26일 대정부질문에서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민간 영역을 침범해 중소기업에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적재조사 사업, 지적측량시장에서 민간의 참여가 확대될 필요가 있다"며 "공공과 민간의 역할 분담을 재조정하고 민간을 확대하는 방안을 짜겠다"고 답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