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경찰청장, 이준석 수사 독려 의혹에 "수사능력 점검 취지"

입력 : 2022-08-01 12:13:47 수정 : 2022-08-01 12:1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우조선 파업 현장 특공대 투입은 준비단계였을 뿐"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경찰국 신설 관련 현장 소통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2.7.29 [공동취재] superdoo82@yna.co.kr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최근 일선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성접대와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수사를 서두르라고 독려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전체적으로 인지수사 능력이 떨어지는 이유가 무엇인지 물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청장은 1일 기자간담회에서 "서울경찰청장의 임무라고 생각했던 게 용산에 큰 집회 시위가 있을 때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것과, 서울경찰청의 인지수사 능력을 높이는 것이었다"며 "그 두 가지 점에 대해 특별지시를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김 청장은 "수사 관련 간부를 소집해 전체적으로 인지 수사 능력이 떨어지는 이유가 무엇인지 물었으며 우리 간부들이 자신감과 당당함을 갖고 수사하라고 얘기했다"며 "이 대표 사건 외에 10여 가지 사건을 언급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대표 사건에 대해 "주요 참고인(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이 수감 중인 관계로 조사가 더디게 진행 중"이라며 "모든 제기된 문제를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에 대해서는 핵심 참고인이기 때문에 추가 조사가 여러 차례 더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 청장은 대우조선해양 파업 당시 서울경찰청 소속 경찰특공대원들이 현장 투입에 대비해 진압복 정비 등을 지시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정확히 출동 지시라든지 경력 지원을 요청하는 단계는 아니었고 준비단계였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며 "경찰특공대 투입은 요건이 충족돼야 한다"고 해명했다.

지난달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열린 대책회의에 서울경찰청 경찰특공대장이 참석한 것도 "종합적 검토의 일환"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청장은 이날 출근길 시위를 재개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관련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총 26명을 수사하고 있으며, 전장연 측이 조사를 받을 경찰서에 엘리베이터가 없다고 항의하면서 남대문경찰서를 집중수사관서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전장연의 출근길 시위 강도가 세질 경우 더 강경하게 대응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현장 대응은 경찰관 직무집행법 등 법령에 의한 절차를 생략하고 할 수는 없어 애로가 있다. 최대한 할 수 있는 한도 내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