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언증 친구와 절교, 다시 만나야할까?” 고민…서장훈 “‘OOO’ 해봐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1 11:17:42 수정 : 2022-08-01 11:17: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허언증 때문에 절교한 친구와 다시 만나는 것에 대해 고민하는 의뢰인에 서장훈이 간단한 방법을 전한다.

 

1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76회에는 미국에서 온 19세 의뢰인의 사연이 소개된다.

 

이날 의뢰인은 오랫동안 친하게 지내던 친구가 있는데 허언증이 심해져서 지금은 손절한 상태라고 운을 뗀다.

 

총을 맞아봤다거나 학교에 헬리콥터를 타고 오고 삼촌이 FBI라고 말하는 등 친구는 늘 허무맹랑한 이야기로 친구들의 관심을 끌었다고 한다. 미국에 살고 있어 어느 정도 가능성은 있지만 의뢰인이 생각하기엔 절대 사실일 리가 없는 이야기라고.

 

이수근은 “친구가 잘 사는 것처럼 보이고 싶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하는데, 의뢰인은 “그런데 실제로 잘 사는 친구였다”라며 친구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한다. 이후 고등학교 졸업 때쯤 친구들 모두가 충격 받은 사건이 벌어지면서 의뢰인 역시 친구를 손절하게 됐다고.

 

다만 허언증 빼면 좋은 친구라 의뢰인은 다시 친구와 연락할지 말지 고민 중이라고 한다. 의뢰인이 힘들 때 가장 많이 따뜻한 말을 해줬던 친구였기에 당시 너무 감정적으로 손절한 건 아닌지 고민한다는 것이다.

 

이에 서장훈은 “아주 간단한 이야기”라며 앞으로 의뢰인이 해야 할 일에 대해 말해줘 의뢰인의 고민을 덜어줬다는 후문이다.

 

손절한 친구와 다시 만나는 것에 대해 어떠한 조언을 건넸을지, 1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