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요즘 세상 너무 팍팍해~” 비키니 차림 男女, 오토바이로 강남 활보한 이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1 09:40:37 수정 : 2022-08-01 16:18: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강남 도로에서 비키니 차림을 한 채 오토바이를 타고 활보하는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31일 오후 강남 도로에 등장한 이들 중 남성은 상의를 탈의하고 있었고, 여성은 비키니를 입은 채 남성의 허리를 잡고 뒤에 타고 있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오늘 강남에서 비키니 커플을 봤다”는 목격담이 이어졌고, 네티즌들의 반응은 갈렸다.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낸 네티즌들은 “우리나라 맞나”, “관종인 듯”, “비도 오는데 너무 위험해 보인다”, “애들 볼까 무섭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재밌어 보인다”, “뭔가 자유로운 느낌”,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해당 오토바이 운전자 남성은 유튜버 ‘BOSS J’로 밝혀졌다. 오토바이 운전 경력 30년이 넘는다는 그는 유튜브와 틱톡 등에 자신의 영상을 올리며 활동하고 있었다. 

 

유튜버 ‘BOSS J’는 “왜 옷을 벗고 오토바이를 탔냐”는 한 언론의 물음에 “퍼포먼스로 봐달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강남 곳곳을 활보했다는 ‘BOSS J’는 “요즘 세상 살기 너무 팍팍하지 않냐. 그냥 자유롭게 바이크를 타고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물론 사고 위험도 있으니 속도는 20~30㎞/h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뒤에 탄 여성은 인플루언서라며, 비키니를 입은 것에 대해서는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