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릉 ‘흠뻑쇼’ 무대 철거 외국인 작업자 추락사…싸이 측 “애도”

입력 : 2022-08-01 08:20:19 수정 : 2022-08-01 08:20: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시스 제공

가수 싸이 측이 '흠뻑쇼' 무대 설비를 철거하다 추락사한 외국인 노동자에게 애도를 표했다.

 

싸이 소속사 피네이션은 지난달 31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며 "유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다"며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과 재발 방지에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3시 53분쯤 강원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조명탑 철거 작업을 하던 A씨가 15m 아래로 떨어지는 사고가 난 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A씨는 몽골 국적 20대 남성으로 무대 구조물을 제작하는 외주업체에 고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강릉종합운동장에서는 싸이의 흠뻑쇼 공연이 열렸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