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레까지 전국 강한 비…무더위는 다소 주춤

입력 : 2022-07-31 21:18:28 수정 : 2022-07-31 21:18: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국적 강수…제주산지·지리산·남해안 폭우
내륙도 많은 비…경기북부 등 120㎜ 이상
태풍 송다·트라세 내일 중 세력 약화 전망
전국 폭염특보 해제, 내일 낮 기온 28~32도
무더위를 식혀주는 비가 내린 31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시스

31일 오후 전국 대부분 지역에 내리는 비는 내일을 거쳐 모레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비가 오는 동안 무더위는 비교적 누그러지겠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현재 전국적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오고 있다. 이 비는 모레 늦은 오후 3~6시까지, 일부 내륙에선 밤까지 이어지겠다.

 

모레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가 50~100㎜다. 지리산 250㎜, 남해안 200㎜, 제주도산지 150㎜ 이상 등 그중에서도 비가 집중되는 곳이 있겠다.

 

전북,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 경북권, 서해 5도는 30~80㎜로 예상되며, 경기북부와 경북북부 등 일부에선 120㎜ 이상까지 내릴 가능성이 있다. 강원영동과 울릉도·독도는 10~60㎜로 관측된다.

 

중부지방은 이날부터 내일 아침 사이, 제주도와 남해안은 오전 사이에 강한 비가 집중되겠다.

 

특히 제주도산지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은 시간당 30~50㎜ 이상, 경기북부와 경북북부에는 시간당 20~3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으니 비 피해에 유의해야겠다.

 

한편 제5호 태풍 '송다(SONGDA)' 및 제6호 태풍 '트라세(TRASES)'의 이동 경로 등에 따라 예상 강수량과 강수 구역의 변동 가능성이 있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송다는 중국 칭다오 남동쪽 약 3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2㎞로 북북동진하고 있으며 이날 저녁부터 내일 새벽 사이 서해먼바다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전망이다.

 

같은 시간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120㎞ 부근 해상에서 북진한 트라세는 내일 오후 3시께 서귀포 남서쪽 약 70㎞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하겠다.

 

한편 전국에 내리는 비로 폭염특보는 모두 해제된 상태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24~27도, 낮 최고기온은 28~32도를 오가겠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수원 26도, 춘천 25도, 대관령 22도, 강릉 26도, 청주 26도, 대전 26도, 전주 27도, 광주 26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제주 27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31도, 수원 32도, 춘천 32도, 대관령 28도, 강릉 32도, 청주 32도, 대전 32도, 전주 32도, 광주 31도, 대구 31도, 부산 30도, 제주 33도다.

 

내일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