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약 맞고 카페 女화장실·직원 휴게실서 음란행위 한 40대 ‘징역 2년’

입력 : 2022-08-01 06:00:00 수정 : 2022-08-02 15:54: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페서 지퍼 내리고 신체 특정부위 만진 혐의

 

대구지법 제8형사단독 이영숙 부장판사는 31일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여하고 공공장소에서 음란 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 등)로 기소된 A씨(40)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치료 프로그램 및 약물중독 재활교육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기관 취업제한 3년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호텔을 옮겨다니며 필로폰을 투약한 뒤 인근 카페의 여자화장실과 직원 휴게실 등에 침입한 혐의다.

 

그는 한 카페에 들어가서는 사람들 앞에서 지퍼를 내리고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진 혐의도 받는다.

 

이 부장판사는 "과거 같은 범죄로 여러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누범 기간 중 범죄를 저질렀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