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태우정부 첫 문교부 장관을 맡은 김영식 전 장관이 29일 경기 성남시 보바스기념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제주 출신인 고인은 서울대 사범대 교육학과를 나와 미국 조지피바디대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8년부터 1982년까지 서울대 사범대 교수를 지내다 1982년 문교부 교육정책실장으로 문교부에 발을 들였다. 이후 장학편수실장 등을 거쳐 1988년 2월 노태우 전 대통령 취임과 함께 문교부 장관에 임명됐다. 1987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전신인 전국교사협회의가 출범해 당국과 교사 간 대립이 고조된 상황에서 사립학교장 임명 승인 취소권 폐지 등 정책을 주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창숙씨와 아들 김현상씨, 딸 김애주씨 등이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