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GS엔텍,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사업 진출

입력 : 2022-08-01 01:00:00 수정 : 2022-07-31 19:34: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네덜란드 업체와 파트너십 체결
모노파일 방식 생산기술 도입
친환경 기자재 전문기업 변신

플랜트·에너지 기자재 생산업체인 GS엔텍이 해상풍력발전 하부 구조물 사업 진출을 통해 친환경 기자재 전문기업으로 거듭난다.

GS그룹은 GS글로벌의 자회사인 GS엔텍이 네덜란드의 Sif(Sif Netherlands BV)사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모노파일’ 방식의 해상풍력발전 하부 구조물 사업에 진출한다고 31일 밝혔다.

모노파일 방식은 대형 철판을 용접해 만든 원통으로 풍력발전기 하부 구조물을 해저에 세우는 공법이다. 이는 부유식과 삼각대 등 기존의 하부 구조물 방식보다 제작 기간이 짧고 비용도 저렴하다는 게 장점이다. 이번에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Sif사는 세계 풍력발전기 하부 구조물 시장점유율 1위 업체로, 두 업체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우리나라와 아시아의 해상풍력발전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GS엔텍은 1988년 설립된 이후 정유와 석유화학 플랜트에 들어가는 대형 화공기기 제작 사업을 해왔다.

하지만 최근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국가들이 해상풍력 위주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확대하면서 풍력사업 기자재 분야에 새롭게 진출하게 됐다.

특히 GS엔텍이 속한 GS그룹에는 GS EPS 등 다수의 발전사업자가 포진된 데다 GS E&R는 현재 영양풍력단지를 운영하고 있어 GS엔텍의 해상풍력기 하부 구조물 분야 진출은 그룹의 친환경 사업과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