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소통행보 ‘눈길’

입력 : 2022-08-01 01:00:00 수정 : 2022-07-31 19:4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내게시판에 올라온 직원글 중
한달동안 4건의 ‘JH 노트’ 댓글

삼성전자 디바이스 경험(DX) 부문장인 한종희(사진) 부회장이 임직원들과 적극적인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31일 재계에 따르면 한 부회장은 한 달 새 사내게시판 ‘나우(NOW)’에 올라온 직원 글 가운데 4건에 대해 ‘안녕하세요. JH 입니다’로 시작하는 ‘JH 노트(Note)’라는 댓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회장은 최근 회식에 대한 불만 글이 몇 차례 올라오자 지난 29일 답글을 통해 자기 생각을 전했다. 그는 “여러 직원과 얘기를 나누다 보면 회식을 바라보는 기성세대와 MZ세대의 입장 차이가 있구나를 새삼 느끼게 된다”며 “부서에서 회식하는 경우 자유롭게 참석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음주 다양성도 존중하는 문화를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한 부회장은 퇴사하는 직원이 올린 글에도 의견을 남겼다. 지난 6월 말 한 직원이 남긴 ‘10년 다닌 회사를 떠나며 - 회사에 남기는 제언’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에서 해당 직원은 삼성전자에 대해 느린 의사 결정, 인사 적체 심화, 성과 대비 보상 부족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 부회장은 “회사에 쓴소리를 해주는 소중한 인재를 놓치는 것 같아서 아쉬운 마음”이라면서 “임직원의 업무 만족도나 임직원이 경험하는 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글을 썼다.

한 부회장은 또 최근 가족 초청 행사에 다녀온 한 직원이 애사심을 갖게 됐다는 글에 대해선 “앞으로 다양한 가족 행사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한 부회장은 지난 27일에는 ‘JH의 서재’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통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독서를 제안하며 ‘리: 프레이밍’ ‘게으르다는 착각’ ‘픽사 스토리텔링’ ‘우리편 편향’ ‘결정수업’ 등의 도서를 추천하기도 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