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0대 이하 청년층 다중채무액 5년새 33%↑ ‘껑충’

입력 : 2022-08-01 06:00:00 수정 : 2022-07-31 19:2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58조 달해… 증가속도 중년층 2배
가상화폐·주식 열풍 타고 빚투 영향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은 30대 이하 청년층의 다중채무액이 5년 전보다 3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벌어진 가상화폐와 주식 투자 열풍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전체 다중채무액도 20% 이상 증가했다.

31일 신용상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내 금융권 다중채무자 현황 및 리스크 관리 방안’ 보고서를 통해 “금융권 다중채무자와 이들의 1인당 채무액 규모가 급증하면서 잠재 부실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금융권 전체 다중채무자는 451만명, 채무액규모는 598조8000억원 수준이었다. 이는 2017년 말(416만6000명·490조6000억원)보다 각각 34만4000명(8.3%), 108조8000억원(22.1%) 증가한 수치다.

연령대별 다중채무액을 보면 30대 이하 청년층이 32.9%(39조2000억원) 증가한 158조1000억원이었다. 40∼50대 중년층은 16.2%(51조2000억원) 늘어난 368조2000억원, 60대 이상 노년층은 32.8%(18조원) 증가한 72조6000억원이었다. 전체 다중채무액에서 중년층이 차지하는 비중이 61.5%로 가장 높았고, 증가 속도는 청년과 노년층이 중년층의 두 배 이상 빨랐다.


이도형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